옥천 지용제 국내대표문학축제로 성황리 폐막
옥천 지용제 국내대표문학축제로 성황리 폐막
  • 성낙원
  • 승인 2019.05.13 0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용제 화폐, 동북아국제문학포럼, 인력거 체험 등 호응

'향수'의 시인 정지용(鄭芝溶·19021950)을 기리기 위해 그의 고향인 충북 옥천에서 열린 '32회 지용제'골목에서 통하다라는 주제로 국내 대표 문학축제의 저력을 보여주며 지난 9~12일까지 나흘간 전국 문학인과 방문객의 호평을 받으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특히 기존 축제 장소인 지용문학공원을 벗어나 정지용의 발자취와 당시의 시대상이 녹아있는 생가 주변 마을과 골목 곳곳에서 색다르게 치러진 올해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신선한 콘텐츠로 가득 채워져 그 어느 해보다 더 풍성했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남겼다.

 

대전에서 가족과 함께 찾은 관광객은 "해마다 축제장을 찾는데, 구읍만이 가진 예스러운 분위기와 고향 같은 편안함 속에서 아이들과 함께 많은 것들을 즐기고 간다""특히나 축제장 곳곳에 사진에 담을 만한 이색 풍경들이 많아 좋았다"고 말했다.

 

특히 지용제행사기간 동안 유료 체험 프로그램을 즐기고 지불한 상당의 금액을 구읍 식당, 커피숍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용제 화폐로 돌려줘 주민과 함께 호흡하고 주변 상권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국, 베트남 등 5개국 20여명의 문인이 참여한 '2회 동북아 국제문학포럼'과 지난해 중국 항저우 지용제 시낭송 대회 수상자인 진흔우 학생이 참여한 시 낭송 등도 좋은 반응을 보이며 지용문학의 세계화를 위한 노력에 좋은 반응을 보였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1900년대 개화기 의상을 입고 차 없는 거리에서 즐기는 새빨간 기관차와 인력거 타기는 방문객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개화기 의상을 입은 배우들이 안내하는 옥주사마소, 정지용문학관 등 골목길 투어도 구읍만이 가진 다양한 근대화 명소와 매력들을 선보이며 가족 단위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정지용 시에 등장하는 옛 음악다방 '카페프란스'와 질화로 체험, 향수민속촌, 거리 마술사 공연 등도 마련해 정지용 시인이 활동하던 19301940년대 거리 분위기를 재현했다.

시가 적혀 있는 오재미를 던져 박을 터트리는 시한(詩限)폭탄과 시가 새겨진 공을 바구니에 넣어 싯구절을 맞추는 시()공초월 프로그램도 자칫 딱딱할 수 있는 시문학을 게임으로 재미있게 풀어내며 방문객의 만족도를 높였다. 차 없는 거리 내 시끌벅적 향수마당에서는 DJ가 직접 들려주는 노래와 함께 옛 주막음식을 선보이며, 거리 곳곳에서 추억의 거리 마술사 공연과 춤추는 정지용 등의 퍼포먼스가 축제기간 내내 펼쳐졌다.

 

이 밖에도 형형색색 화려한 조명으로 수놓은 지용 생가 옆 실개천과 종이배 띄우기 체험행사, 다양한 메뉴를 선보인 푸드 트럭 등도 오감만족의 특별한 추억거리를 선사했다.

 

전국 문학인의 교감의 장인 정지용문학상 시상식과 시인과 함께하는 시노래 콘서트 등도 감동의 여운을 안겼다.

 

마지말날 질화로 앞마당에서 개최한 제6회 정지용 전국시낭송대회는 전국에서 많은 시낭송가들의 참여로 전국 대표 시낭송대회로 발전할 수 있는 기대를 모았다.

 

축제 관계자는 "다양하고 독창적인 문학 콘텐츠에 재미와 감동을 더해 오감만족의 국내 대표 명품 문학축제를 선보였다""하반기에 펼쳐질 중국과 일본 지용제 행사에도 많은 정성을 쏟아 지용 세계화를 위한 발판을 더 확고히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움뉴스 성낙원 nakwon1985@naver,com>

김재종 옥천군수
김재종 옥천군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