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봉학 칼럼] 봄의 소리
[지봉학 칼럼] 봄의 소리
  • 지봉학
  • 승인 2019.02.12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운 지봉학

딸기가 봄 색씨 되어 나의 뜨거운 입술 속으로 싸뿐히 들어왔다.

살살녹아 속 깊은 곳으로 쪼르륵 들어간다.

아 ! 봄이오는가 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